포항 방문

2016/12/30 01:50 / 여행이야기
오랜만에 포항을 방문했습니다.

사실 대중교통으로 갔었으면 여유가 좀 없었을텐데, 승용차를 몰고 간 관계로, 우선 호미곶을 들리기로 했습니다. 이곳은 마지막으로 가본지 8년은 넘었을 것 같습니다. 여기도 꽤 변했더라구요.
 
 
아래 보시는 것 처럼 바닷가 쪽으로 못 보던 산책로가 생겼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그 길 끝에 좌표점이.. 아마 이 장소가 해가 가장 먼저 뜨는 지점을 좀 더 명확히 하고 싶었나 봅니다. 가끔씩(?) 울산 간절곶에서 먼저 뜬다고 하는 말이 있어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 모두 해가 뜨는 쪽을 가리키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보는 바다에 있는 손. 변함이 없습니다. 뭐 당연한 것이겠지만요....
우리는 손을 구경하지만 그 위에 앉은 갈매기들은 우리를 구경하고 있는 중일듯..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은 육지에 있는 손! 딸이 점프를 했는데, 사진은 마치 '공중부양'을 한듯..
한국 떠날때 10개월이었는데 조금 더 크면 아빠 어깨까지 오겠어요..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천년 기념관이라는 큰 건물 및 전망대도 생겼더라구요.. 일출때는 여기 올라가서 보면 가장 잘 보일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조잔디로 덮여진 작은 언덕도 생겼더라구요.
그런데 여기 올라가서 보면 앞에 나무들이 있어서 조망 자체는 별로인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호미곶을 떠나 옛날 자주가던 칼국수 집 '모래네 칼국수'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학교로 들어갔습니다. 주인 아저씨도 바뀌고 전반적으로 달라지긴 했는데, 맛은 크게 변하지 않았더라구요. 아니면 제가 그 맛을 잃어버린 것일수도...

항상 아이들이랑 학교 갈때마다 전통 아닌 전통이 되었는데, 아이작 뉴턴 동상 앞에서 사진을 찍습니다. 왜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미래의 과학자 상 앞에서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우리가 살았던 대학원 아파트 2동 앞.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큰 아이 어릴때 자주 산책했던 지곡연못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날 무지 바뻤어요. 울산에도 갔다오고, 돌아와서도 또 다른 모임들이.....
그래도 간 김에 만날 수 있는 분들은 다 뵙고와서 다행입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랩 후배들과의 시간이 거의 없었다는게 좀 그렇네요. 뭐 나중에 기회가 되겠지요..
2016/12/30 01:50 2016/12/30 01:50
crinite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www.crinitepost.net/rss/comment/324
  2. crinite 2017/01/25 21:4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얼마전에 여기 TV를 통해 수요미식회 포항편을 시청했는데, 한국에서 돌아온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가, 그렇게 많이 그립거나 하지는 않더라구요.

« Prev : 1 :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 26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