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지역마다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 집의 냉난방을 위해서는 HVAC이라는 시스템이 적용되는데요, 이것은 Heating, Ventilating, and Air Conditioning의 약자로서, 쾌적한 삶을 위한 실내 공기 조절 장치입니다. 일체형! 한국은 에어컨 따로 있고, 히터(온돌?)가 따로 있지만, 여기는 이 장비들이 하나의 시스템으로 공조가 되어 있습니다. 열전달 부분만을 따로 Heatpump라고도 합니다. 그 원리는 아래와 같습니다. (EmpireHVAC.com 참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얼마전 날씨 더운날 집의 에어컨이 뭔가 좀 이상한듯 보였습니다. 보통을 세팅 온도에 항상 맞게 작동하는데, 집에 들어가니 뭔가 후덥지근.. 온도도 높고, 습도도 놓고.. 미국 생활 8년만에 이런 느낌은 처음이었습니다. 바로 인터넷을 통해서 그 원인이 뭔지를 찾아보기 위해 공부를 좀 하고, 집 밖에 있는 팬도 살펴보고 했는데, 자동 온도 조절기에서 팬이 회전하라는 신호가 가면, 그 팬이 낑낑대고 있더라구요. 그것을 유심히 살펴보다가 입으로 후 하고 불어주니 돌아가기 시작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다시 인터넷으로 공부를 해 보니, 아마 축전기 (캐패시터-capacitor)의 문제인 것으로 압축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이걸 직접 고치기에는 개인적으로 여유도 없고, 뭔가 확실하게 하고 싶어서, HVAC 수리업체에 수리를 요청하기전 인터넷 정보를 찾아보던 중에 놀랐습니다. 여름철과 겨울철에 HVAC수리업체에 수리 요청을 하면 Labor charge가 거의 기본 150불이라고.. 그 이유인즉슨, 이 HVAC 시스템은 봄/가을에는 크게 고장이 날 확률이 적고, 여름에 엄청 더울때나 겨울에 엄청 추울때 고장이 잘 나기 때문에 그때는 부르는게 값이라고. 그 사람들도 추운 겨울과 더운 여름에만 돈을 벌 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인터넷 찾아보니, 일반적인 가격이 이렇다고 나와있기도 하네요.. 우선 문제를 파악해야 하는데 그 Trouble shooting service call만 $75-$180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해는 하지만, 서비스 labor에만 150불은 너무 많은 것 같아.. (도대체 맥주가 몇병입니까? ㅎ) 제가 직접 수리해보기로 했습니다. 문제는 제가 진단한 캐퍼시터 부속의 이상이 아니라, 다른 모터 쪽에 문제가 있는 경우라면, 그 돈과 시간은.. ㅎㅎ 아무튼, 인터넷에 우리집 HVAC의 정보를 넣고 찾아보니, 호환이 되는 capacitor를 주문할 수 있었습니다. 38불. 연일 화씨로 100도가까이 가던때라, 급배송 시켜고 드디어 주문한 캐퍼시터가 도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 HVAC blower를 처음 열어보게 되었습니다. (위에 올려 놓은 것은 배송된 새 capacito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퍼시터가 있는 부분은 아래와 같이 생겼습니다. 전선들 뒤에 있는 캔같이 생긴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작업을 하기 위해서는 전원을 100% 차단해야 합니다. 이번에 새로 알게 된 사실. 이 blower는 240V라네요? 엇? 미국 가정집에 240V? 알고보니, 미국도 (물론 지역마다 다를지도 모르겠지만), 3상 전압이 집으로 들어온다고 합니다. 그 3상 전압에 2선만 사용을 해서 120V를 만드는데, 이 장비는 3상을 모두 사용해서 돌린다네요. 미국도 송전시 전력누수를 막기 위해서 고전압으로 보내는군요. 처음 알았습니다. 잘만 하면 한국 가전제품도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아래 사진은 3상 전압용 두꺼비집? 이 HVAC Blower 시스템 바로 옆에 만들어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심해서 교체를 하고 다시 조립을 했습니다. 손에 들고 있는 것은 옛날 고장난 capacito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모든 전원을 on 시킨후 에어컨을 작동시키니, 와~ 팬이 시원하게 돌아가기 시작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고장난 부속의 표면을 보니 2009년 7월에 만들어졌군요. 거의 8년. 그 동안 참 신기하게 고장 없이 히팅과 에어컨디셔닝이 잘 되었는데, 드디어 이 부속이 고장이 난 것이었습니다. 생각보다 전혀 어렵지 않았습니다. 돈도 절약하고. 미국은 인건비가 비싸기 때문에, 뭐든지 직접 할 수 있으면 많은 경비를 절약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잘 해야 하겠지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7/17 01:21 2017/07/17 01:21
crinite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www.crinitepost.net/rss/comment/335
  2. crinite 2017/07/24 23:5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이것 말고도 요즘 고장 나는게 많네요. 냉장고, 잔디깍는기계, TV 등등. T.T

« Prev : 1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26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