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초 착공 이후, 거의 3달하고도 반이 지났습니다. 지난번 업데이트 이후에 꽤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요, 이것을 세부적으로 다 올릴수는 없지요. 따로 물어보시면 이야기해줄수는 있습니다. :)

빌더가 우리 집 짓는 땅에다가 푯말을 세웠습니다. 뭐 이렇게 하나봐요. 저의 리얼터를 통해서 어떻게 써 줄지 물어보더라구요. 저는 그냥 패밀리 네임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날 갔더니, 각종 타일이며 나무 마루바닥 재료, 아무튼 집 안에 붙이는 여러것들이 도착했습니다. 아래 사진에 보는 것은 우리가 고른 Shaw 브랜드의 Engineered Hickory 나무입니다. 윗판에만 hickory 나무이고, 밑에는 다른 나무들이 겹쳐져있습니다. 이 정도면 방을 제외한 거실 전체를 깔 수 있나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며칠 후 갔더니, 이렇게 거실에 다 깔아버렸습니다. 그리고 그 위에 보호를 위해 종이를 덮어놓더라구요. 사실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드나들어야하니 이렇게 해놓았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얼마 지나서 주문한 캐비넷들이 도착했습니다. 이렇게 쌓아놓고보니 그 부피가 엄청나네요. 우리는 모두 하얀색으로 칠해달라고 해서 모두 다 정말 하얗습니다. 설치하다가 기스도 나더라구요. 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며칠이 지나서 드디어 외부 스터코 작업이 시작되었습니다. 이것은 두번 바르는데, 지금 바르는 것은 첫번째 바르는 것입니다. 시멘트와 폴리머, 그리고 유리섬유가 포함되어있는건데 이것을 골고루 잘 섞어서 집 전체에 바르고 있습니다. 이 작업 하는데, 꽤 많은 인부들이 필요합니다. 공사할때 주변에 차들도 많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비넷이 설치되고나서 며칠 지나서 주방이랑 욕실 캐비넷 위에 덮는 Quartz 카운터탑이 덮여있네요. 이때는 아직 초반이라 어수선해보이네요. 지금은 많이 달라져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또 어느날, 뒷마당 Covered Patio에 콘크리트를 부었습니다. 이 작업은 차고앞 드라이브웨이에 콘크리트 부을때 같이 작업을 했는데요, 상당히 깔끔해보입니다. 지금 살고 있는 집은 저녁에 햇볕이 너무 강한데, 이번 집은 좀 그늘에 앉아 있을 수 있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거라지에 설치된 순간 온수기입니다. 이번 집에는 보통 미국집에 달려있는 커다란 물탱크가 없고, 순간 온수기가 달려있습니다. 써보면 알겠지요. 이게 더 좋은 방법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또 얼마지나서 빌더가 연락이 왔습니다. 집 안에 스터코 마지막 색상 샘플을 가져다 놓았으니 살펴보라고, 그래서 가보니 이렇게 놓여져있네요. 어두워서 잘 안보입니다, 그래서 들고 나와서 집 벽에다가 대어 보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페인트집에서 본 색상표에 비하면 실제 색상이 너무 어둡습니다. 하얀색 트림과 너무나 대조가 되네요. 그래서 결국 이 색상에 25%를 연하게 한 색상 샘플에다가 싸인을 했습니다. 나중에 딴말 할것 같은 선정항목은 빌더가 우리한테 싸인을 직접하게 만듭니다. 하하.. 안 그러면 나중에 다시 해야 할지 모르니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HVAC 시스템 조절장치와 외부 실외기가 설치 되었습니다. 생각보다 크네요. 지금 집에 있는것의 두배 크기는 되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이 벽에 있는 벽난로와도 연결이 되었습니다. 아직 벽난로를 꾸며줄 돌은 도착하지 않았지만, 우선 불을 붙여놓더라구요. 스위치를 켜면 벽난로에 불꽃이 확 피어오르는데, 전원을 꺼도 pilot light라고 아주 조그마한 불씨가 살아 있습니다. 저는 이러한 개스 벽난로가 이렇게 작동이 되는것인줄 전혀 몰랐었습니다. 밑에 우측 하단에 작은 빨간색 불꽃이 보이시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집 완공이 한달도 남지 않았습니다. 현재 바깥의 모습은 아래와 같습니다. 이제 이 '미국에서 집짓기'시리즈도 마지막 한회가 남아 있는 셈이네요. 참 새로운 것을 많이 알게된 경험이었고, 또 여전히 배우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집을 짓는다면, 훨씬 더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 글 보기: 미국에서 집짓기 #5 (<- 클릭하세요)




2020/10/25 21:27 2020/10/25 21:27
crinite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Prev : 1 : 2 : 3 : 4 : 5 : 6 : ... 308 : Next »